서브메뉴선택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

[ 전시 ] 10주년 기념전시 《오버드라이브 2009-2019: 여행하는 주체들, 창조자, 장소의 경험》, 섹션 2. '제안하기'

전시기간
2019-09-25 ~ 2019-10-27
시간
상시관람
장소
인천아트플랫폼 중앙광장, 윈도우 갤러리
관람료
무료
문의
032-760-1017


섹션2. '제안하기'

인천아트플랫폼 야외공간


참여작가

웁쓰양, 클레가, 홍지윤


섹션 2. ‘제안하기’는 ‘광장에서’의 연장선상에서 인천아트플랫폼의 장소성을 드러내기 위한 프로젝트들로 다양한 매체의 확장을 통해 문화적 다양성을 살핀다. 야외 거대 현수막으로 설치된 클레가의 <모든 국가(Everystate)>는 B동 전시장에 내부에 전시된 <예외적 국가(States of exception)>를 패턴화해 설치한 작품으로 자본주의 권력 구조 아래 국가의 경계와 위치가 재편되는 상황을 표현한다. 또한 야외 설치된 홍지윤의 <침니 침 침 체-리(Chimney Chim Chim Cher-ee)>는 엘리베이터 구조와 전시 주제를 연결해 플랫폼에 동력을 불어넣은 굴뚝으로 상정해 이곳에 꽃과 새, 화려한 색채와 이미지로 그 의미를 교차시키며 주제와 공명한다. 이를 병행하여 전시를 인천시민, 일반 대중을 연결시키는 방안으로 웁쓰양의 참여형 퍼포먼스인 ‘2019 인천 멍때리기 대회’를 진행하고, 윈도우갤러리에서는 지난 8월 진행한 시민참여 이벤트인 ‘플레이 플랫폼 퍼즐(Play Platform Puzzle)’ 사진 모음을 함께 전시한다. 작은 조각들이 모여 기대하던 하나의 형상이 완성되는 퍼즐처럼, 2009년 인천아트플랫폼이 개관하여 2019년 현재의 모습으로 발전하기까지 함께했던 수많은 시민의 모습과 이야기를 담은 전시를 통해 10년의 시간을 완성하는 프로젝트이다.




# 웁쓰양 ‘2019 인천 멍때리기 대회’

2019.09.29(일), 2pm

인천아트플랫폼 중앙광장


‘2019 인천 멍때리기 대회’는 인천아트플랫폼 2012년도 입주작가 웁쓰양의 참여형 퍼포먼스이다. 웁쓰양은 참여형 퍼포먼스를 비롯하여 출판, 설치 등 다양한 방식의 작업을 선보이는 현대미술 작가이다. 멍때리기 대회는 바쁘게 돌아가는 도시에서 현대인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불안함을 느끼는 현상에 주목하고,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 다 같이 모여서 멍때리는 스포츠 형식의 예술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2019 인천 멍때리기 대회 홈페이지: https://www.spaceoutcompetition.com/2019-incheon




#플레이 플랫폼 퍼즐

인천아트플랫폼 E동 윈도우 갤러리


인천아트플랫폼 10주년 기념 ‘시민참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Play Platform Puzzle(플레이 플랫폼 퍼즐)》은 작은 조각들이 모여 기대하던 하나의 형상이 완성되는 퍼즐처럼, 2009년 인천아트플랫폼이 개관하여 2019년 현재의 모습으로 발전하기까지 함께했던 수많은 시민들의 모습과 이야기를 담은 전시를 통해 10년의 시간을 완성하는 프로젝트이다. 본 전시는 지난 7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를 통해 진행한 ‘사진 이벤트’에 참여한 시민들이 직접 찍은 사진과 사연을 중심으로, 그동안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진행된 전시, 공연, 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함께 한 시민들의 모습들로 구성되었다. 인천아트플랫폼에서 만들어진 10년의 시간을 바라보며 지나간 과거를 추억하고, 새로운 오늘을 경험하고, 다가올 미래를 상상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