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선택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시

[ 전시 ] 10주년 기념전시 《오버드라이브 2009-2019: 여행하는 주체들, 창조자, 장소의 경험》, 섹션1. '광장에서'

전시기간
2019-09-25 ~ 2019-10-27
시간
12:00 - 18:00, 월요일 휴관 (Closed on Mondays)
장소
인천아트플랫폼 B동 갤러리
관람료
무료
문의
032-760-1017





참여작가

고등어, 김기라, 김시하, 사샤 폴, 심승욱, 오재우, 윤주희, 이창훈, 임영주, 전소정, 정혜정, 조해준, 최선, 클레가, 황문정


우리는 광장에서 시작되었다.

인천아트플랫폼이 개관 10주년을 맞았다. 개관 10주년을 맞아 오는 9월 25일부터 10월 27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전역에서 개관 10주년 기념사업 ‘오버드라이브(Overdrive) 2009-2019’를 개최한다. 10주년 행사를 아우르는 제목 ‘오버드라이브'는 자동차에 설치된 시동장치를 증속(增速) 시키는 장치를 일컫는 말로 증속하는 행위에 담긴 급진적인 정신을 예술에 접목하여 인천아트플랫폼의 새로운 변화 에너지와 역동적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 동시에 창작공간으로서의 진화와 팽창, 확산의 가능성을 가리키며 인천 내에 존재하는 차이와 그것에 기반한 문화의 다양성을 함의한다. 10주년 기념사업 ‘오버드라이브 2009-2019’는 전시와 개막행사, 국제심포지엄,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기념전시인 《오버드라이브 2009~2019 : 여행하는 주체들, 창조자, 장소의 경험》은 창작공간으로서의 변화과정과 미학적 사건을 살피고 예술의 역동성과 가능성을 실험하고자 한다. 또한 300여 명의 여행하는 예술가들이 머무르며 그로 인해 벌어지는 변화의 과정을, 예술 활동의 생성과 소멸의 순환을, 빠르게 변화하는 동시대 예술의 반복과 쇄신의 과정을 살핀다.

이번 10주년 기념사업은 제목이 시사하듯, 인천아트플랫폼의 새로운 변화 에너지, 역동성과 함께 지역에 존재하는 문화적 다양성을 살핀다는 취지를 가지며, 이는 다섯 섹션의 전시로 가시화된다. 총 다섯 개의 작은 전시실은 서로 연결되면서도 동시에 독자적인 공간으로 다루어지고, 각 공간은 취지에 따라 공간의 연결과 구분을 명확히 한다. 이번 전시는 유동적이고 즉각적이며 동시대적이면서 주제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다양한 창조적 스펙트럼을 제공한다. 전시는 인천아트플랫폼 B동 전시장으로부터 시작된다.

섹션 1. ‘광장에서’는 국내 자문위원들에게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 중 역동적 변화의 메시지를 시각예술로 풀어낼 수 있는 동시대 시각 예술작가를 추천을 받는 형식을 취하였다. 작품은 새로운 미학적 가치에 주목하여 변화와 개혁을 향한 움직임과 체제와 구조, 정치적 개입, 창조적 행위 등과 같이 역동성을 표현한 작품들이 주를 이룬다. 미적 역설로 재현된 시각적 환영에 의문을 던지는 최선을 비롯하여 현 자본주의 사회구조 기저에 자리한 개인과 집단의 욕망, 간극과 결핍을 다룬 김기라, 심승욱, 황문정, 그리고 시대적 상황을 둘러싼 욕망과 신체적 폭력을 그린 고등어의 드로잉 등이 전시된다. 또한 은폐된 개인의 의도와 욕망을 드러내 사회와 역사, 시간의 표상을 드러내는 이창훈과 세대 간 복잡하게 그려진 여러 경계를 개인의 기억과 서사로 풀어나가는 조해준의 작품이 전시된다. 인식과 문화의 차이 안에 존재하는 지표들을 재해석한 사샤 폴, 그 차이와 다름, 사이의 간극을 드러내는 김시하의 작품도 마주할 수 있다. 전소정, 클레가는 사회문제인 인권, 난민, 격차, 경계, 국가 권력 등에 관한 메시지를 시각화하며 오재우, 윤주희, 임영주, 정혜정 등은 충돌과 조화를 다루는 미학적 사건과 과정들을 통해 그에 뒤따르는 새로움에 대한 의지와 변화에의 희망적 메지지를 전한다.